‘부암동 복수자들’, 세 모자의 감동…복수만 있는 게 아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부암동 복수자들' / 사진제공=tvN

‘부암동 복수자들’ / 사진제공=tvN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는 복수와 감동이 있다.

‘부암동 복수자들’에서는 복자클럽 3인방 정혜(이요원), 홍도(라미란), 미숙(명세빈)과 그녀들의 아이들이 특별한 이야기를 끌어나가고 있다.

재벌가의 도도한 새엄마 김정혜(이요원)와 남편의 혼외자식 이수겸(이준영)은 일명 ‘홍길동 모자’다. 아버지를 아버지라 하지 못하고, 형을 형이라 부르지 못한다. 두 사람은 모두 가족의 경계에 들어가지 못해 상처받은 혼외자라는 공통의 아픔을 지녔다.

“남편이 다른 여자랑 낳은 자식인데 안 싫다면 비정상”이라고 자조하며 “사모님한테는 제 존재 자체가 민폐”라는 걸 이해한다는 수겸과 “네 잘못이 아닌 일로 사과하지 말라”는 정혜는 피는 섞이지 않았지만 서로의 상처를 가장 완벽히 상대를 이해할 수 있다. 이들 모자는 자신들의 상처에 원인제공을 한 이병수(최병모)에게 복수하기 위해 손을 잡아 앞으로의 전개에 어떤 역할을 할지 기대를 모은다.

싱글맘 홍도(라미란)에게는 “내게 남은 것은 자식뿐”이라고 말할 만큼 착하고 다정한 아들이 있다. 집에서 술을 마신 엄마 친구를 위해 상냥하게 ‘해장라면’을 끓이는 남부럽지 않은 아들 희수(최규진)다. 이 애틋한 모자는 아빠 없이 엄마 혼자 생선가게를 한다는 이유로 왕따를 당했어도 “미안해요. 엄마 속상하게 하고 싶지 않은데”라고 말하는 속 깊은 아들과 “자식은 원래 부모 속 좀 썩여주고 그러는 거야. 사춘기 주제에 넌 너무 심심했어”라고 답하는 엄마의 먹먹한 대화로 등장부터 여운을 남겼다.

복자클럽에도 위태로운 관계의 모녀가 있다. 남편의 폭력에 “모두 다 내 잘못”이라며 자책하는 미숙과 그런 엄마를 환멸스러운 표정으로 바라보며 “언제까지 이러고 살 거냐”라는 무심한 얼굴의 가면을 쓴 딸 서연(김보라)이다. 두 사람은 가정불화에 고통 받는 모녀를 표현하고 있다.

지난 4회에서 “차라리 백서진이 부럽네”라는 서연의 대사 속에 등장했던 ‘백서진’이 미숙의 죽은 아들이자 서연의 오빠라는 것이 밝혀지며 이들 모녀의 갈등에 가슴 아픈 사연이 있음이 알렸다. 남편의 폭력이 자신뿐만 아니라 딸 서연까지 좀먹고 있음을 깨달은 미숙이 “더 이상 참지 않겠다”며 단호한 결의를 보인 가운데 딸을 향한 애정을 바탕으로 한 복자클럽의 복수가 서연의 굳게 닫힌 마음의 문이 활짝 열릴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25일 오후 9시 30분에 tvN에서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