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까당’ 강유미 “1인 방송 한 달 수익 200만 원” 솔직고백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곽승준의 쿨까당'/제공=tvN

tvN ‘곽승준의 쿨까당’/제공=tvN

개그우먼 강유미가 tvN ‘곽승준의 쿨까당'(이하 쿨까당)에 출연해 자신의 1인 방송 수익을 최초로 공개했다.

강유미는 25일 오후 7시 방송되는 ‘쿨까당’의 ‘대세는 나야 나 1인 방송 스타 특집’편에 출연했다. 1인 방송의 신흥 강자로 활동 중인 그녀는 “1인 방송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수익이 발생하고 있다. 월 200만 원 정도 나온다”고 솔직하게 공개했다.

이어 “먹방 동영상을 올리는 경우에 태그를 음식 이름만 달지 않는다. ‘개그우먼, 강유미, 안영미, 코미디언, 폭소, 웃음, 먹방’ 등 정말 다양한 해시태그를 단다. 제목에도 ‘역대급’이라는 단어나 구체적인 금액을 명시하면 좋다”며 영상의 조회 수를 높이는 방법도 공유했다.

강유미는 자신의 인기 비결을 ‘한본어’로 꼽았다. ‘한본어’에 대해 “한국어인데 마치 일본어처럼 들리는 ‘한본어’가 새롭고 재밌어서 좋아하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일본어를 전혀 하지 못한다. 그러나 일본 애니메이션을 보고 배운 일본어를 직접 노트에 적어가면서 미리 연습해서 하는 것”이라며 철저한 준비성을 밝혔다.

구독자 150만 명을 자랑하는 ‘1인 방송계의 유재석’ 대도서관과 7살 라임이의 일상을 담아내 어린이들의 지지를 얻고 있는 라임파파도 출연한다. 이들 역시 성공적인 창작자가 되기 위한 비법과 한 달 수익을 공개한다.

이외에도 구독자와 소통하는 방법·동영상 조회 수와 광고의 관계성·해외 구독자의 영향· 창작자의 주의 사항 등 1인 미디어에 대해 자세히 다룰 예정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