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국내 첫 팬미팅 전석 매진 ‘막강 티켓 파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워너원 프리미어 팬콘' 포스터/제공=CJ E&M

‘워너원 프리미어 팬콘’ 포스터/제공=CJ E&M

워너원의 첫 국내 팬미팅이 티켓 예매가 시작되자마자 매진을 기록했다.

오는 12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워너원의 첫 국내 팬미팅 ‘워너원 프리미어 팬콘(Wanna One Premier Fan-Con)’의 선예매가 지난 24일 오후 8시 인터파크에서 단독으로 진행된 가운데, 티켓 예매가 시작되자마자 전 회차의 전석이 매진됐다.

팬미팅 티켓은 워너원의 공식 팬클럽을 대상으로 진행된 선예매였다. 하지만 티켓을 판매하기 전부터 예매처 사이트의 접속사 수가 급증하는 것은 물론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티켓팅 전쟁’이 펼쳐졌다.

예매처인 인터파크는 지난 8월에 진행된 ‘워너원 프리미어 쇼콘’ 티켓 판매 당시 폭주한 트래픽에 대비해 사전에 웹, 모바일 서버를 증설했다. 하지만 예상을 뛰어넘는 관심으로 인해 결국 서버가 마비돼 예매가 지연됐다.

오는 31일과 11월 1일 오후 8시에 진행될 부산 팬미팅의 티켓 예매 역시 서울 공연과 같은 예매 전쟁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워너원 프리미어 팬콘’은 팬미팅과 콘서트가 결합된 형태로 화려하고 다양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12월 15일부터 17일까지 총 4차례 진행될 서울 공연에서는 국내 팬미팅으로는 이례적으로 공연장 전체 객석에서 360도 관람이 가능한 무대 연출을 계획 중이다.

서울과 부산에서 개최되는 팬미팅은 서울 올림픽공원 SK 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12월 15일(오후 8시), 16일(오후 2시, 7시), 17일(오후 4시)까지 3일에 걸쳐 총 4회 진행되며, 부산 벡스코에서는 12월 23일(오후 7시)과 24일(오후 4시)에 열린다.

부산 공연 예매는 오는 31일 오후 8시 팬클럽 선예매를 진행한 후, 11월 1일 오후 8시부터는 일반 예매를 시작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