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마앤핫칙스 걸그룹 씨앗, ‘믹스나인’ 출사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제공=야마앤핫칙스

/사진제공=야마앤핫칙스

신인 걸그룹 씨앗(SEEART)이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믹스나인’에 출사표를 던졌다.

소속사 야마앤핫칙스 측은 25일 “씨앗이 최근 ‘믹스나인’ 출연을 확정 짓고 녹화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믹스나인’은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전국의 기획사를 직접 찾아가 새로운 스타를 발굴하는 리얼리티 경쟁 프로그램이다. 대형 스타로 성장할 잠재력을 갖춘 참가자들의 출연 소식이 전해지면서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씨앗은 EXID, 걸스데이, 카라, 티아라, 브라운아이드걸스 등 국내 대표 걸그룹들의 히트 안무와 ‘프로듀스 101’ 대표곡 ‘픽미(PICK ME)’ 퍼포먼스를 탄생시킨 안무팀 야마의 전홍복 단장과 여성 댄스팀 핫칙스의 배윤정 단장이 결합한 야마앤핫칙스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걸그룹이다.

씨앗은 Mnet ‘프로듀스 101’을 통해 눈도장을 찍었던 수아를 비롯해 한별, 초현, 예은, 세은, 현주, 혜담, 조아까지 총 8명의 멤버로 구성됐다.

소속사 측은 “씨앗이 정식 데뷔에 앞서 ‘믹스나인’ 출연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실력을 검증 받을 계획”이라며 “탁월한 끼와 재능을 갖춘 멤버들인 만큼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씨앗이 출연하는 JTBC ‘믹스나인’은 오는 29일 오후 4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