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허성태, 안방극장서도 ‘긴장감 유발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마녀의 ㅂ접정' 방송 캡쳐

/사진=KBS2 ‘마녀의 ㅂ접정’ 방송 캡쳐

배우 허성태가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지병헌)에서 또 한 번 ‘긴장감 유발자‘로 등극했다.

허성태는 ‘마녀의 법정’에서 조갑수(전광렬)의 심복인 비서실장 백상호 역을 맡아 출연 중이다.

그는 조갑수의 악행이 담긴 파일을 민지숙(김여진)에게 넘기려던 곽영실(이일화)을 납치하던 ‘엘리베이터 신’과 마이듬(정려원)과 여진욱(윤현민)이 각각 영실, 재숙(전미선)의 딸-아들임을 눈치 채는 장면에서 보여준 서늘한 눈빛이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특히 허성태는 극 중 대사나 말투가 아닌 눈빛과 호흡만으로 깊은 카리스마를 보여줘 안방극장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최근 허성태의 활약은 스크린에서도 빛을 발하고 있다. 지난 3일 개봉한 영화 ‘범죄도시’와 ‘남한산성’에서 조폭두목 ‘독사’, 청나라 장군 ‘용골대’로 등장하는 허성태는 짧은 등장에도 묵직한 감정연기를 펼쳤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