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100’ 사유리 “이상민, 남자·연예인으로서 모두 성실한 사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1대100' 방송 캡쳐

/사진=KBS2 ‘1대100’ 방송 캡쳐

방송인 사유리가 이상민의 장점을 솔직하게 밝혔다.

24일 방송된 KBS2 ‘1 대 100’에서 사유리는 100인과 경쟁하며 5000만 원의 상금에 도전했다.

이날 MC 한상권 아나운서가 사유리에게 “이상민 남자로 어떤가?”라고 질문하자, 사유리는 “남자로서도 연예인으로서도 사람이 성실하다”고 답했다.

이어 “정말 마음에 드는 건, 카메라 앞에서만 좋은 척하는 연예인도 있는데, 이상민 씨는 카메라가 없어도 PD, 작가님한테 잘한다”고 말했다.

또 한상권 아나운서는 “그럼 이상민은 사유리 씨를 어떻게 생각하는 것 같은가?”라고 묻자, 사유리는 “엉망진창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내가 아주 착한데도 장난친다 생각하고, 잘 안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에 내가 요리를 해준 적이 있는데, 그 요리를 먹고 식중독에 걸린 적이 있다. 앞으로 요리는 하지 않을 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