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띠클럽’ 차태현, 아침 식사 요리사로 나서 “역시 애가 셋”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KBS '용띠클럽'/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 ‘용띠클럽’/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차태현이 친구들을 위해 아침 식사 요리사로 나섰다. 24일 방송된 KBS2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를 통해서다.

이 날 방송에서 친구들은 주방 구석에 옹기종기 모여 아침 식사를 했다. 차태현은 친구들을 향해 “깡통 햄 더 구워줄까?”라고 물었고, 이에 장혁과 김종국은 각각 “나는 김치만 줘도 잘 먹어” “나는 반찬 투정 진짜 안 해”라고 답했다.

이어 차태현은 때마침 숙소로 돌아온 홍경인과 홍경민에게 햄을 더 내주었고 친구들은 “역시 애가 셋이다” “애 아빠는 다르다”며 감탄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