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 ‘용띠클럽’ 직접 기획 “우리는 끝없이 유치해질 수 있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KBS '용띠클럽'/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 ‘용띠클럽’/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장혁이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를 기획한 원작자라고 밝혔다.

24일 방송된 KBS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에서는 첫 촬영에 앞서 방송국을 찾아 프로그램을 기획하는 장혁의 모습이 공개됐다.

장혁은 이어지는 인터뷰에서 “’동네형들’이라는 프로그램”이라고 밝히며 “’용띠클럽’ 친구들과 같이 편하게 어디 가서 형식없이 한 이야기 또 하고 하는 그런 구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당시도 그렇고 행위를 통한 이야기가 중요하다”며 “워낙 없고 모르던 시절의 친구들이라”며 친구들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