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온’ 김재욱X서현진X양세종, 삼각관계 본격화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처

/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처

사랑의 온도’ 김재욱과 양세종, 서현진의 삼각관계가 본격화됐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사랑의 온도에서는 박정우(김재욱)가 온정선(양세종)에게 이현수(서현진)를 포기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정선은현수씨하고는 나하고 서로 사랑해. 마음 접는다는 거 어렵겠지만 행동은 그만해야지라며 현수와 굿스프에 온 정우를 비난했다하지만 정우는그건 내가 결정해. 내가 이러는 게 기분 나빠?”라며 맞받아쳤다.

이를 들은 정선이사랑은 둘이 하는거지 혼자 하는 게 아닌데 왜 이길 수도 없는 게임을 하려고 드냐고 따지자 정우는너가 가졌으니까 싸울 필요 없지만 난 다르다둘이 변함없이 사랑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이렇게 하는 게 4년동안 한 여자 곁을 지킨 나에 대한 예의라며 덧붙이며 현수를 포기하지 않을 것을 암시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