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서희 “‘언니는 살아있다’ 종영, 실감나지 않는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SBS ‘언니는 살아있다’ 배우들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24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SBS 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 마지막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배우 오윤아는 “다른 때와 다른게 많이 아쉽다. 드라마 하면서 이런 감정 많이 못 느껴봤는데 신기하다”고 종방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장서희는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그게 그대로 화면에 묻어나는 것 같다. 딱히 종방이 실감나지 않는다. 다음주에 다시 와야할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