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최민식과 후배들의 완벽한 핑퐁(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침묵' 메인 포스터

영화 ‘침묵’ 메인 포스터

사실이 무조건 진실일 순 없다. 이 미묘한 경계를 최민식은 눈빛으로 설명한다. 영화 ‘침묵’에서다.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침묵’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침묵’은 약혼녀가 살해되고 그 용의자로 자신의 딸이 지목되자 딸을 무죄로 만들기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사건을 쫓는 남자 임태산(최민식)의 이야기를 그린다.

최민식은 모든 것을 가졌지만 충격적인 사건을 겪으며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처한 임태산을 연기했다. 극에서 벌어지는 사건을 힘 있게 이끌며 관객들을 혼란에 빠뜨린다. 최민식은 “돈이 전부라고 생각하고 살아온 사람이다. 수많은 사람들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며 성공을 위해 질주한 사람이다. 그런 남자가 소중한 사랑을 잃고 유일한 가족마저 살인범으로 내몰리는 상황을 맞으며 변화한다”고 설명했다.

최민식에 결코 뒤지지 않는 후배 배우들의 존재감은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박신혜는 변호사 최희정 역을 맡아 확신이 의심이 되며 겪는 심리적 불안감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류준열은 짧은 출연 분량에도 이전과는 전혀 색다른 연기를 펼치며 시선을 압도한다.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 김동명 역으로 무거운 극에 웃음 포인트를 제공한다. 박신혜와 류준열은 “(최민식과 연기는) 꿈에도 그리던 상황이다.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며 좋아했다.

임태산의 약혼녀 역을 맡은 이하늬는 “최민식 선배는 소년의 눈빛을 갖고 있다. 선배와 함께 연기한 건 가문의 영광”이라고 했다. 최민식 역시 이하늬와의 호흡에 대해 “겉으로 드러나는 감정이 아니라 속 깊은 아픔을 아는 배우다. 그게 느껴지니 믿음직스러웠다. 그릇이 넓고 깊다. 반했다”며 애정을 표시했다.

임태산의 딸로, 사건의 중심에 서게 되는 미라 역은 이수경이 맡았다. 이수경은 “극 중 캐릭터가 맞는 상황이 굉장히 극적이다. 미라가 등장할 때마다 그의 감정이 변화한다. 그 흐름을 끊어지지 않게 연기할 수 있을까 걱정이었으나 내가 느낀 대로 표현하자고 생각하며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임태산을 쫓는 검사 도성식 역의 박해준, 임태산의 오른팔인 정승길 역의 조한철 역시 구체적으로 드러나지 않는 전사에도 캐릭터에 완벽 몰입하며 스토리에 설득력을 부여한다.

영화가 임태산을 중심으로 흘러가는 만큼 최민식은 극에서 절대적 존재다. 최민식을 제외한 다른 배우들은 그리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배우들은 각자의 캐릭터에 완벽하게몰입하며 최상의 연기를 펼친다. 최민식은 완성된 ‘침묵’의 모든 공을 후배들에게 돌렸다. 그는 “‘혼자서는 못 산다’는 대사도 있다. 나 혼자는 살 수가 없다. 서로 버팀목이 돼야 한다. 이번 작품에서는 아주 똑똑하고 영리하고 매력적인, 정체성을 가진 아우들과 호흡하며 내가 덕을 많이 봤다. 아우들을 보며 많이 자극됐다”고 말했다.

연출을 맡은 정지우 감독은 “사건을 좇는 재미는 물론 극 중 임태산이 어떤 생각을 할지 짐작하며 따라간다면 몇 배 더 즐겁게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관전 포인트를 귀띔했다. ‘침묵’은 오는 11월 2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