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이초희, 지일주와 티격태격 러브 라인…감초 역할 톡톡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이초희/사진제공=SBS '사랑의 온도' 방송캡처

배우 이초희/사진제공=SBS ‘사랑의 온도’ 방송캡처

배우 이초희가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에서 지일주와 러브라인을 형성하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23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이초희는 서현진과는 의리의 선후배 관계를, 지일주와는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를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황보 경(이초희)은 온정선(양세종)·이현수(서현진)을 응원하며 마치 자신의 연애인 것 처럼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 황보 경이 김준하(지일주)와는 앙숙 같은 모습을 보이면서도 서로를 챙기는 등  수상한 기류를 형성하고 있다.

준하는 아무렇지 않은 척 자신의 가정사를 언급했고 황보 경은 그런 준하의 모습에 아닌 척했지만 애잔함을 느꼈다. 또 황보경 은 자신과 현수의 작업실에 말도 없이 찾아와 라면을 끓여 달라는 준하의 행동에 진저리를 치다가도 결국은 라면을 끓여왔다.

이처럼 이초희는 퉁명스러운 듯하면서도 준하를 배려하는 모습은 물론, 때로는 통쾌한 한 마디를 날릴 줄 아는 매력까지 더 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