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최민식 “사랑스러운 후배들과 호흡, 행복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최민식,침묵,제작보고회

배우 최민식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최민식이 “영화를 선보일 때마다 설레고 떨린다”고 말했다.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침묵’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다.

최민식은 처음으로 영화가 공개된 직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가을하고 어울리는 영화가 아닐까”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새 작품을 선보일 때마다 매번 설레고 떨린다”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그는 “정지우 감독과 오랜만에 좋은 작업을 했다. 사랑스러운 후배들과 멋진 호흡을 맞춰 행복했다”며 웃었다.

‘침묵’은 약혼녀가 살해당하고 그 용의자로 자신의 딸이 지목되자 딸을 무죄로 만들기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사건을 쫓는 남자 임태산(최민식)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11월 2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