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장호일 “어머니 꿈 위해 서울대 진학”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 장호일이 가수가 되기 위해 서울대에 입학했다고 밝혔다.

24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는 대구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장호일은 김국진과 대화하던 중 “아버지가 대구 MBC 직원이셨다. 아나운서 출신이시다.그래서 음악 한다고 했을 때 큰 반대가 없으셨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래도 어머니는 본인 욕심이 있었다. 고등학교 때 ‘부모로서 꿈이 있다. 네가 S대를 가는거다. 그거만 해주면 아무것도 바라는 게 없다’고 하셨다”라며 “음악을 자유롭게 하기 위해 열심히 공부해서 서울대를 갔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국진은 “S대를 가서 부모님 꿈도 이루고 네 꿈도 이룬 거냐. 대단하다”라며 감탄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