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수목부터 주말까지’… SBS 드라마 속 방송 에피소드 ‘눈길’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왼쪽부터) SBS 드라마 '사랑의 온도'·'당신이 잠든 사이에'·'브라보 마이 라이프' 포스터 / 제공=SBS

(왼쪽부터) SBS 드라마 ‘사랑의 온도’·’당신이 잠든 사이에’·’브라보 마이 라이프’ 포스터 / 제공=SBS

SBS 드라마들 속 각양각색 방송 에피소드가 전개되며 평일부터 주말까지 흥행을 이끌고 있다.

월화극 중 20대부터 49세까지의 시청률 1위를 지키고 있는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는 드라마 작가 현수(서현진)를 중심으로 방송 관련 이야기가 그려지고 있다. 현수는 공모전에 당선된 드라마 ‘반칙형사’ 극본을 썼지만 감독 이복(송영규)이 임의대로 촬영하자 이에 반발한 후 해당 대본을 집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현재 ‘사랑의 온도’는 현수가 ‘착한 수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의 대본 작업을 위해 보조작가인 화보경(이초희)와 함께 온정선(양세종)이 운영하는 레스토랑 굿프를 취재하는 내용을 자세하게 진행하고 있다. 또 정우(김재욱)를 통해서는 지홍아(조보아)의 새로운 작품 이야기와 연기자·방송사 PD들의 이야기가 전개되고있다.

수목극 중 전체 시청률과 2049시청률면에서 강자를 입증 하고 있는 ‘당신이 잠든 사이에'(이하 당잠사)(극본 박혜련·오충환, 연출 박수진)의 경우 기자인 홍주(배수지)의 이야기를 다룬다. 극 초반 홍주는 마치 백수처럼 보였지만 사실은 검사들 사이에서도 유명한 법조기자였다.

법조기자라는 설정 덕분에 ‘당잠사’에서는 카메라 앞에 서 리포팅하는 홍주의 모습은 물론 방송사의 전경, 보도국의 생생한 취재 회의 장면 등이 그려졌다.

드라마 속 방송가 이야기는 21일 첫 방송을 시작한 SBS 토요드라마 ‘브라보 마이 라이프'(이하 브라보)(극본 정지우, 연출 정효)에서도 이어졌다. ‘브라보’는 왕년의 톱스타였던 미자, 일명 라라(도지원)가 재벌인 영웅(박상민)과 결혼한 뒤 재벌가의 사모님으로 살아왔지만 사고로 인해 드라마 조연출인 딸 하도나(정유미)와의 관계가 드러나며 이혼하는 이야기를 속도감 있게 전개했다.

라라가 생계를 위해 다시 방송 출연을 결정하고 딸과 한 작품에서 만나는 이야기는 드라마 촬영장의 숨은 에피소드를 선보였다. 또 극중 촬영장을 이끄는 PD 동우(연정훈)의 일터인 방송사와 드라마국을 상세히 다루고, 범우(김현우), 도현(강지섭), 화임(박현숙)등의 배우들과 차복(권오중)과 하경(전세현)등의 매니저들을 포함해 방송 관련 직업을 가진 캐릭터들 역시 더욱 자세히 그릴 예정이다.

관계자는 “이처럼 드라마 속 주인공의 직업이 방송과 관련돼 다양한 에피소드를 더불어 소개하면서 더욱 재미있게 전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랑의 온도’·’당신이 잠든 사이에’·’브라보 마이 라이프’는 각각 월화와 수목 오후 10시, 그리고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