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소’ 한예슬X김지석, 설렘 폭발하는 방 안 데이트 현장 포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20세기 소년소녀'/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MBC ’20세기 소년소녀’/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MBC ’20세기 소년소녀’ 한예슬과 김지석의 설레는 방 안 데이트 현장이 공개됐다.

24일(오늘) 방송되는 ‘20세기 소년소녀’(극본 이선혜, 연출 이동윤)가 한예슬과 김지석의 달달한 생활 로맨스 현장을 공개했다.

한예슬과 김지석은 ‘20세기 소년소녀’에서 20년 만에 재회한 첫사랑 남녀 사진진과 공지원 역을 맡아, 공지원의 집을
수리하는 기간 동안 임시로 ‘한집살이’를 하며 묘한 감정을 키워나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사진진과 공지원이 사진진의 방 안에서 데이트를 이어가며 점차 가까워지는 사이를 암시하는 ‘꽁냥 4종’ 현장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사진진의 드레스 룸 안에서 마주한 두 사람은 세상 순수하고 해맑은 미소를 지은 채 대화를 이어나가다, 사진진이 공지원의 손에 손수 붕대를 감아주는 것은 물론 어린 시절의 추억을 되새기며 붕대에 낙서를 하는 모습으로 한층 가까워진 사이를 드러낸다. 공지원이 손에 붕대를 감게 된 연유와, 사진진이 공지원의 붕대에 적은 메시지에는 어떤 내용이 담겨 있을지 궁금증이 모인다.

나아가 이대로 헤어지기 아쉬운 두 사람은 함께 책을 읽기도 하고 결연한 표정으로 빙고 게임과 가위바위보 등 ‘고전 게임’을 이어가며 딱밤 때리기에 몰입해 마치 10대 시절로 돌아간 듯한 모습.

한예슬과 김지석은 해당 촬영에서 친근하고 편안한 표정과 포즈로 그동안 쌓아온 ‘찰떡 호흡’을 드러내며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폭발시켰다. 잊고 있었던 어린 시절의 추억을 꺼내며 행복한 표정을 짓던 한예슬은 곧 고전 게임에 열을 올리며 귀여운 모습을 드러내고 김지석은 그런 한예슬을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보며 촬영장을 훈훈한 분위기로 물들였다고.

‘20세기 소년소녀’ 제작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사진진과 공지원은 오늘(24일) 방송을 통해 그들만의 ‘생활 로맨스’를 이어가며 본격적인 만남을 이어가게 된다”며 “서로간의 오해를 푼 두 사람이 친근한 감정을 쌓아가는 과정과, 공지원 손의 ‘붕대 사건’ 전말 및 허를 찌르는 스킨십 등 ‘사공 커플’의 다양한 에피소드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20세기 소년소녀’ 11회와 12회는 오늘(2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