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픽하이, ‘노땡큐’ 가사 여혐 논란에 “그런 의도 아냐” 일축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정규 9집으로 돌아온 힙합그룹 에픽하이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정규 9집으로 돌아온 힙합그룹 에픽하이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에픽하이가 새 앨범 수록곡 ‘노땡큐’의 가사 일부가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인 데 대해 “그런 의도는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24일 오전 서울 서교동 한 카페에서 가진 정규 9집 ‘WE’VE DONE SOMETHING WONDERFUL’ 관련 인터뷰에서다.

에픽하이는 지난 23일 오후 6시 정규 9집을 발표하고 더블 타이틀곡 ‘연애소설’와 ‘빈차’, 수록곡 ‘노땡큐’로 국내 주요 음원차트 1~3위를 휩쓸었다.

그 중 ‘노땡큐’는 청소년 청취금지 판정을 받은 곡으로 에픽하이의 타블로, 미쓰라와 래퍼 사이먼 도미닉, 더 콰이엇, 위너 송민호(MINO) 등이 함께했다. 래퍼들의 거침 없는 랩 가사가 인상적이다.

그룹 위너 송민호가 2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프로젝트901에서 열린 'TUMI(투미) 2017 F/W 시즌 프레젠테이션'에 참석하고 있다.

에픽하이 ‘노땡큐’에 피처링으로 참여한 위너 송민호가 가사 논란에 휩싸였다. / 사진=텐아시아 DB

너무 거침이 없었던 탓일까? 가사 중 일부가 도마 위에 올랐다. 일각에서 피처링에 참여한 송민호의 가사 중 일부 욕설이 여성 혐오 표현이라는 주장이 제기된 것. 송민호는 앞서 Mnet ‘쇼미더머니5′(2015) 출연 당시 여성 혐오 가사 논란을 일으켜 SNS를 통해 공식 사과하기도 했다. ‘노땡큐’로 또 다시 불거진 논란에 비난 여론이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그러나 타블로는 “‘노땡큐’에는 진심으로, 전혀 그런 의도는 품고 있지 않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노땡큐’는 전체적인 맥락을 봤을 때 주관적인 잣대로 인해 무분별한 판단이 이뤄지는 세태를 풍자하고 꼬집는 노래”라면서 “그 속에서 자신의 자아를 찾자는 메시지를 담으려고 노력한 노래다. 여성 혐오의 의도는 전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에픽하이의 ‘WE’VE DONE SOMETHING WONDERFUL’은 정규 8집 이후 3년 만에 내놓은 새 음반으로, 더블 타이틀곡 ‘연애소설’ ‘빈차’를 비롯해 멤버 전원이 작사·작곡, 프로듀싱에 참여한 11개 곡이 실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