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인도 3인방, 한국식 이름 생겼다 ‘대만족’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인도 친구 샤샨크와 카시프가 북촌한옥마을을 방문했다.

오는 26일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인도 친구 샤샨크와 카시프가 북촌한옥마을로 향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인도 친구 샤샨크와 카시프는 한국의 문화를 직접 체험하기 위해 북촌한옥마을로 향했다. 외출 전 카시프는 “오늘 잠시 동안은 우리 둘이군”이라며 비크람의 부재를 알렸다.

이어 한옥마을에 도착한 샤샨크와 카시프는 한복집을 발견한 후 한국 전통 의상인 한복을 구경했다. 한복의 다양한 색채와 아름다움에 반한 샤샨크와 카시프는 직접 입어보고 사진을 찍으며 한복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

또한 샤샨크와 카시프는 한복집 직원에게 자신들의 한국 이름을 지어달라고 부탁했다. 직원은 난감한 표정을 지었지만 이내 곰곰이 생각 뒤 친구들에게 맞는 한국식 이름을 지어주었다. 이를 들은 샤샨크와 카시프는 매우 흡족한 표정을 지었으며 자신의 이름에 만족했다고.

여행 둘째 날 친구들에게 발생한 사건으로 비크람은 혼자 떨어져 여행을 하게 되었으며, “모두 잃었다”고 심경을 밝혀 여행 첫날과는 다른 친구들의 분위기가 궁금증을 자아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오는 26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