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케이윌 때문에 ‘가슴 시린 이야기’ 웃긴 노래 돼”…’최파타’서 밝힌 속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가수 휘성 /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의 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쳐

가수 휘성 /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의 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쳐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 출연한 휘성이 자신의 노래 ‘가슴 시린 이야기’를 모창한 케이윌과의 사연을 공개했다.

휘성은 24일 오후 방송된 ‘최파타’에서 자신의 성대모사를 한 연예인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케이윌이 처음 내 성대모사를 한다고 했을 때 ‘못 할 거다. 한 번 해봐라’라고 말했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당시 해외 스케줄에서 돌아오고 나니 인터넷 게시판이 케이윌의 성대모사로 난리 났다”면서 “‘울지 마 바보야’라는 가사가 그전까지는 웃기는 파트가 아니었다. 감정적으로 최대치에 이르는 부분이었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휘성은 케이윌에게 “내 성대모사를 해서 네가 먹고 살 수 있다면 네게 힘이 되어주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