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정려원X윤현민, 칼 들고 위협하는 가해자와 대치 ‘일촉즉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마녀의 법정'/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KBS2 ‘마녀의 법정’/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KBS2 ‘마녀의 법정’ 정려원과 윤현민이 ‘칼부림 위협’을 당하고 있는 일촉즉발의 현장이 포착됐다.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은 24일 마이듬(정려원)과 여진욱(윤현민)이 윤아름(정인서)를 납치한 최현태(이명행)의 은신처를 급습해 위협을 당하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지난 5회에는 아동성범죄자인 현태가 5년 복역 후 출소해 자신의 딸인 아름을 납치하며 또 범행을 저지르는 모습이 공개됐다. 그의 속셈을 알아차린 이듬과 진욱이 아름을 찾아 나선 가운데, 두 사람이 현태를 발견한 모습이 포착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진욱이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하고 있는데 5년 만에 아름을 찾아와 또 범행을 저지른 현태에 대한 분노 때문. 이듬과 구석찬 계장(윤경호)은 진욱의 팔을 한쪽씩 잡고 그를 진정시키고 있다.

흥분한 것은 현태도 마찬가지. 그는 금방이라도 달려들 기세로 진욱을 향해 칼을 들이밀며 아찔한 상황을 보이고 있다. 일촉즉발의 상황에 모두가 긴장한 가운데, 현태가 돌진하는 것을 본 이듬이 필사적으로 진욱의 앞을 가로막으며 쓰러져 눈길을 끈다.

이후 진욱과 구계장이 몸싸움 끝에 현태를 제압하고 있어 보는 이들을 안도하게 만드는 반면 진욱을 보호하기 위해 몸을 날렸던 이듬과 납치됐던 아름의 행방이 묘연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마녀의 법정’ 관계자는 “이듬과 진욱이 수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극한의 상황들이 계속 벌어질 것”이라면서 “과연 두 사람이 납치된 중학생을 찾아내고 가해자를 처벌할 수 있을지 오늘(24일) 방송에서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마녀의 법정’은 2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