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휘성, 전진의 예비군 훈련 에피소드 해명 “나도 김범수 못 이겨”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가수 휘성 /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의 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쳐

가수 휘성 /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의 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쳐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 출연한 휘성이 전진과의 예비군 훈련 에피소드를 “너무 부풀려졌다”며 정정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최파타’에서 휘성은 과거 전진이 방송에서 밝힌 예비군 훈련 에피소드에 대해 “MSG를 너무 많이 쳤다”며 해명했다.

휘성은 “예비군 훈련에 갔는데 전진이 툭툭 치며 ‘충재형이야’라고 말을 붙였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이어 휘성은 “전진이 환희에게 노래를 배웠는데 다시 연습 중이라더라. 그래서 내게 노래를 알려달라고 했다”라고 했다.

하지만 예비군 훈련을 받는 중이라 큰 소리로 노래를 부를 수 없었던 상황. 휘성은 “작게 가성으로 노래를 부르며 ‘이렇게 부르면 될 것 같다’고 알려줬을 뿐이다. 그런데 전진이 방송에선 내가 ‘김범수를 이길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하더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나만 이상한 사람 된 것 같다. 김범수는 나도 못 이기는 분”이라며 해명했다.

그는 “에피소드에 양념을 치는 법에 대해 배웠다”고 웃으며 이야기를 마무리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