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휘성 “음악, 과정을 즐길 뿐… 성적에 대한 강박 없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가수 휘성 /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의 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쳐

가수 휘성 /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의 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쳐

가수 휘성이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 출연해 컴백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후 휘성은 10년 만에 ‘최파타’에 출연했다. 최화정은 휘성의 신곡 ‘아로마(Aroma)’에 대해 “작정을 하고 나온 것 같다. 자신이 하고 싶은 음악을 하는 것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휘성은 “그런 것 같다”고 긍정하며 “성적에 대한 강박도 없다. 내가 한 것에 대한 결과는 안으면 될 뿐이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과정을 즐기는 것이 즐겁다”고 음악에 대한 철학을 밝혔다. 그는 이어 신곡 ‘아로마’의 라이브를 선보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