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박정자 “아이들의 반짝이는 눈, 정신이 번쩍”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정자,빌리엘리어트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에 출연하는 배우 박정자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박정자가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를 통해 아역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며 “눈이 이렇게 반짝일 수 없다”고 감탄했다.

박정자는 24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남산창작센터에서 열린 ‘빌리 엘리어트'(연출 스테판 달드리)의 기자간담회에서 “그간 연극만 해왔기 때문에 이번 작품의 연습 과정이 낯설었다”고 밝혔다.

극중 할머니 역을 맡은 그는 “빌리 역을 맡은 다섯 명의 아이들의 눈을 보면 정말 반짝인다. ‘우리도 이렇게 빛날 때가 있었나?’ 싶다. 정신이 번쩍 들어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웃었다.

박정자는 또 “빌리들이 1년 넘게 연습했고 최정원은 다리 부상에도 열심히 해주고 있다. 개막까지 한 달 남았으니 모두 좋은 컨디션을 유지했으면 좋겠다”면서 “무엇보다 이 작품을 하면서 정말 행복하다”고 말했다.

‘빌리 엘리어트’는 2000년 개봉된 동명의 영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1984년 광부 대파업 시기의 영국 북구 지역을 배경으로, 복싱 수업 중 우연히 접한 발레를 통해 자신의 재능을 발견하고 꿈을 찾아가는 소년 빌리의 성장을 그린다.

오는 11월 28일 개막해 내년 5월 7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