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주 리턴즈’, 타이틀곡 결정 혼란… 이특 “블랙 슈트” VS 예성 “신 스틸러”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슈주 리턴즈' 캡쳐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슈주 리턴즈’ 캡쳐

슈퍼주니어가 새 앨범의 타이틀곡을 결정하는 회의에서 난항을 겪고 있다.

24일 오전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공개된 ‘슈주 리턴즈’에서 슈퍼주니어는 타이틀곡을 결정하는 회의를 가졌다.

이들은 ‘블랙 슈트(Black Suit)’와 ‘신 스틸러(Scene Stealer)’의 한국어 가이드를 연이어 들은 후 혼란에 빠졌다. 동해는 “머리가 어지러울 정도”라며 고민을 토로했다.

이특은 “‘블랙 슈트’가 조금 더 세련된 무대와 새로운 느낌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첫 번째 노래를 타이틀곡으로 주장했다. 예성은 “그래도 ‘신 스틸러’가 슈퍼주니어와 맞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사람들은 ‘신 스틸러’에 더 열광할 것”이라고 의견을 말했다. 이들이 어떤 노래를 타이틀곡으로 선택할지 팬들의 기대가 높아진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