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주 리턴즈’ 은혁, “타이틀곡 후보 ‘Scene Stealer’ 내가 작사…거의 완벽”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슈주 리턴즈' 캡쳐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슈주 리턴즈’ 캡쳐

슈퍼주니어의 은혁이 그룹 컴백을 앞두고 타이틀곡 후보를 정하는 중 자신이 작사한 곡을 추천했다.

슈퍼주니어는 24일 오전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슈주 리턴즈’ 23회를 방송했다. 이들은 타이틀곡을 결정하기에 앞서 ‘Black suit’와 ‘Party over here’의 한글 가이드를 들으며 회의를 진행했다.

은혁은 “두 번째 노래 ‘Party over here’의 전체 가사를 썼다”며 과정을 설명했다. 기존의 작사가들과 지향점이 어긋나면서 은혁이 랩 가사를 포함한 전체 가사를 쓰게 된 것.

은혁은 “제목도 ‘Party over here’에서 ‘Scene Stealer’로 바꿨다”고 말했다. 예성이 “은혁이 생각보다 가사를 센스있게 잘 썼다”고 말하자 은혁은 “‘생각 보다’가 아니라 거의 완벽하게 썼다”고 했다.

리더 이특이 “애정이 많은 것 같다”고 하자 은혁은 “많이 들어보니까 좋더라. 우리 색깔에 더 맞는 것 같다”고 추천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