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유지태, 화염 속 피투성이 우도환 발견 ‘일촉즉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매드독'/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KBS2 ‘매드독’/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KBS2 ‘매드독’의 유지태와 우도환의 일촉즉발 위기의 순간이 포착됐다.

‘매드독’ (연출 황의경, 극본 김수진) 은 24일 최강우(유지태)가 화염 속 위기에 처한 김민준(우도환)을 발견하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매드독’은 최강우와 김민준이 죽은 줄 알았던 보험설계사 이미란이 살아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비행기 추락 참사에 범상치 않은 진실이 숨겨져 있다는 것을 예고했다. 이미란은 보험금을 노린 자살비행을 감행한 것으로 알려진 김민준의 형 김범준의 보험을 설계한 주인공이자 이수오의 아내 강은주와도 관련이 있는 인물. 이미란은 비행기 추락사고 이후 자살한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죽은 줄 알았던 이미란의 생존이 확인되면서 비행기 추락 사고에 숨겨진 진실이 수면위로 떠오르며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화염에 휩싸인 차 안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김민준을 발견한 최강우의 모습은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또한 최강우가 쫓던 이미란이 김민준과 함께 사고를 당한 모습도 포착되면서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일촉즉발 위기를 맞은 두 사람의 모습이 극도의 긴장감을 유발하는 가운데 김민준이 왜 생사를 오가는 위기에 처한 것인지, 최강우가 쫓던 이미란이 왜 김민준과 함께 동승한 것인지, 최강우와 김민준이 직면하게 될 비행기 추락 참사의 진실은 무엇일지 관심이 쏠린다.

‘매드독’ 제작진은 “수면위로 오른 비행기추락 사고의 첫 번째 연결고리인 이미란의 비밀을 알게 된 최강우와 김민준은 감히 상상하지도 못한 참사의 진실과 마주하게 된다”며 “이번 주 상상을 초월하는 예측불허 전개가 휘몰아칠 예정이다. 지켜봐 달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매드독’은 오는 2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