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진, 조보아 “감정 정리할 시간이 필요하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SBS '사랑의 온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SBS ‘사랑의 온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조보아가 서현진과 화해를 시도했다. 23일 방송된 SBS ‘사랑의 온도’를 통해서다.

이날 방송에서 지홍아(조보아)는 이현수(서현진)의 사무실을 찾아갔다. 홍아는 현수와 황보경(이초희)에게 입봉 소식을 전했고, 현수는 그런 홍아가 불편해 자신의 방으로 자리를 옮겼다.

홍아는 현수의 방으로 따라 들어가 “언니 화났어?”라며 “생각해보니까 언니가 먼저 정선이(양세종) 안 좋아한다고 말했어. 그래서 생각해보니 내가 잘못한 거 없는 것 같아”고 설명했다.

현수는 “그걸 지금 따져서 뭐해”라고 대답했고, 홍아는 “언니가 박 대표(김재욱)랑 결혼할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홍아는 “지난 이야기”라며 말을 끊는 현수에게 “지난 이야기면 왜 나를 따뜻한 눈으로 안 봐”라고 되물었다. 현수는 “나도 감정을 정리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홍아는 “우리 같이 보낸 시간이 있는데 그건 잊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