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서현진, 양세종에 “사랑은 참 신기한 것”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SBS '사랑의 온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SBS ‘사랑의 온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서현진이 양세종에게 “사랑은 참 신기한 것 같다”고 말했다.

2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 이현수(서현진)는 온정선(양세종)에게 “당신 어머니를 만났다”고 말했다. 그러자 정선은 “알고 있다. 궁금했지만 곤란할 것 같아서 묻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정선은 “우리 엄마는 난이도가 아주 높다”고 설명했다. 현수는 “정선씨를 사랑하기 전에 어머니를 만났으면 도망쳤을 것”이라고 받아쳤다.

현수는 “사랑은 참 신기한 것 같다. 사랑하고 만나서 더 사랑하게 된다. 연민이 더 커진다”고 설명했다. 정선은 “연민도 좋다. 사랑에 더 해진 것 아니냐”고 답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