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윤현민, 그가 법복을 입은 이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캡처

‘마녀의 법정’ 속 윤현민이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과거가 밝혀졌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에서는 법정에서 모욕을 당한 진욱(윤현민)의 모습이 담겼다.

진욱은 과거 아동 성범죄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했다. 의사로서 아이의 건강 상태를 밝히러 나온 것.

그러나 재판은 진욱의 뜻대로 진행되지 않았다. 검사는 피해 아동을 몰아붙여 끝내 울게 만들었고, 이후 진욱에게는 “법에 대해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성질만 내면 되느냐”며 비웃었다. 가해자는 고작 5년형에 처해졌다.

진욱은 이 사건으로 인해 검사가 되기로 결심했다. 자신이 설득해 아이를 법정에 세웠다는 죄책감에 시달렸다. 모든 것이 완벽한 듯 보였으나 그에게도 아픈 과거가 있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