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밴드 나씽 벗 띠브스, 내년 1월 내한 공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영국 밴드 나씽 벗 띠브스 내한공연 포스터 /

사진=영국 밴드 나씽 벗 띠브스 내한공연 포스터 /

영국 밴드 나씽 벗 띠브스(Nothing But Thieves)가 내년 1월 19일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내한 공연을 연다. ‘2016년 인천펜타포트락페스티벌’을 통해 처음 한국을 찾은 이후 2년 만의 단독 공연이다.

2015년 데뷔 음반 ‘Nothing But Thieves’를 발표한 나씽 벗 띠브스는 발표하자마자 UK 차트 7위, 바이닐 판매 차트 정상을 차지하며 주목받았다. 또 전 세계 유명 페스티벌과 뮤즈의 2016년도 월드투어의 오프닝을 서면서 가파른 인기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인천펜타포트락페스티벌’에서 매력적인 음색과 화려한 무대 매너로 한국 음악팬의 마음도 단숨에 사로잡았으며, 음악팬들 사이에서 ‘다시 보고 싶은 공연’으로 손꼽혔다.

나씽 벗 띠브스는 최근 두 번째 정규 음반 ‘Broken Machine’을 발표하고 월드투어로 전 세계 팬들을 만나고 있다. 새 음반의 프로듀싱은 악틱 몽키즈(Arctic Monkeys)와 트웬티 원 파일럿(Twenty One Pilots), 1975등 수많은 밴드의 음반 프로듀싱을 해온 마이크 크로시(Mike Crossey)가 맡아 밴드의 최대 강점인 공격적인 록 사운드에 여러 가지 사운드를 넣어 밴드로 할 수 있는 다양한 시도를 보여줘 호평받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