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정, 2년 만의 안방 컴백 논의 중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출연 제안 받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김유정,윤춘호,패션위크

배우 김유정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유정이 JTBC 새 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출연을 제안 받았다.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23일 “김유정이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출연을 제안 받고 출연을 논의 중이다”고 밝혔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웹툰 원작 드라마로, 청소회사를 운영하는 재력과 외모를 겸비한 결벽증의 남자 장선결이 더러움을 달고 사는 해맑은 길오솔을 만나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김유정은 극중 길오설 역을 제안 받았다.

김유정이 내년 방송 예정인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 출연을 결정하게 되면 지난해 KBS2 ‘구르미 그린 달빛’ 이후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게 된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주요 배역을 캐스팅 진행 중에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