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 500만 돌파…마동석 “묵묵히 연기할 것”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마동석/출처=마동석 인스타그램

배우 마동석/출처=마동석 인스타그램

영화 ‘범죄도시’의 누적 관객 수가 500만 명을 돌파했다. 마동석이 이를 기념하며 사진과 소감을 공개했다.

23일 오후 마동석은 SNS에 “‘범죄도시’에 보여주신 많은 사랑과 관심 감사합니다. 여러분의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더 겸손하고 묵묵하게 연기하겠습니다”라는 소감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영화 ‘범죄도시’는 ‘킹스맨’, ‘남한산성’등을 제치고 누적 관객 수 500만 명을 돌파하며 15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 중이다. 청소년 관람불가라는 불리한 조건을 딛고 개봉 2주 만에 이룬 쾌거다. 이로써 ‘범죄도시’는 역대 한국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 중 누적 관객 수 6위를 기록했다.

‘범죄도시’의 흥행의 중심에는 마동석이 있다. 그는 직접 형사들을 만나 생생한 상황을 전해 듣고 조언을 구하며 형사 마석도를 만들어냈다.

‘범죄도시’는 2004년 하얼빈에서 넘어와 순식간에 대한민국을 공포로 몰아 넣은 신흥범죄조직 두목 장첸(윤계상)과 그 일당을 일망타진 한 강력반 괴물 형사 마석도(마동석)의 이야기다. 지난 3일 개봉해 현재 상영 중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