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판 로맨스’ 한승연X이서원, 시한부 청춘의 계약연애 판타지(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한승연,이서원,막판로맨스

배우 한승연, 이서원이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웹드라마 ‘막판로맨스’ 제작발표회에서 손가락 하트를 날리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누구나 한번쯤 꿈꿨을 만한 판타지를 대리 만족시켜주는 드라마입니다.”

JTBC 새 웹드라마 ‘막판 로맨스’의 주인공을 맡은 한승연의 말이다.  23일 서울 상암동 JTBC 빌딩에서 웹드라마 ‘막판 로맨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주연 배우 한승연·이서원과 연출을 맡은 김준형 PD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막판로맨스’는 톱스타 ‘덕질’ 말고는 평범하게 살아온 백세(한승연)가 시한부 판정을 받고, 남은 시간 동안 자신이 그토록 사랑하던 스타와 닮은 배우 지망생 동준(이서원)과 계약 연애를 결심하면서 펼쳐지는 로맨틱 코미디다. JTBC ‘청춘시대’를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은 한승연과 ‘대세’ 이서원의 조합이 달달한 시너지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승연은 “백세의 이야기가 소녀들의 로망이라고 생각했다”고 ‘막판 로맨스’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는 “어릴 적 나도 내가 좋아하는 스타와 함께 하는 모습들을 상상했는데 ‘막판 로맨스’는 백세가 그런 판타지를 이뤄가는 내용”이라며 “어릴 적 모두가 한번쯤 꿈꿨던 판타지를 대리 만족하는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준형 PD는 “시한부 암환자의 계약 연애를 소재로 다루는 작품이지만 극 전체의 분위기는 밝을 것”이라며 “웹드라마의 특성상 시한부 판정을 받은 백세가 마음의 평온을 찾는 과정을 2~3분으로 압축했다”고 말했다. 그는 “‘막판 로맨스’는 두 사람의 사랑 이야기에 초점을 맞추고, 이들의 사랑이 좀 더 빠르게 진행될 수 있도록 ‘시한부’란 소재를 활용했다”고 했다.

한승연 역시 “주인공 백세는 시한부 암환자이지만 명랑한 모습을 좀 더 많이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전작 ‘청춘시대’에서 내가 맡았던 정예은은 자신이 어떻게 하면 사랑스럽게 보이는지 아는 캐릭터지만 백세는 우리 곁에서 만날 법한 평범한 친구”라며 전작의 캐릭터와 차이점을 설명했다. 한승연은 톤은 다르지만 다시 한 번 시청자들이 사랑할 만한 캐릭터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승연,막판로맨스

JTBC 새 웹드라마 ‘막판 로맨스’의 주인공 한승연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한승연보다 아홉 살이나 어려서 주목 받은 이서원은 “아무래도 나이가 어리다 보니 연상 여배우들과 작품을 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며 “막상 연기를 할 때는 한승연과의 나이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 어색함이 없어야 코미디를 잘할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장난도 많이 치고, 즐겁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한승연 역시 “일찍 데뷔한 데다 낯을 가리는 성격이라 후배들이 나를 어려워한다. 그런데 이서원은 먼저 다가와 장난도 치고, 웃음이 터져 NG를 계속 낼 만큼 편하게 해줬다. 나한테 장난치는 후배는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한승연, 이서원과 김준형 PD는 “웹드라마의 특성상 편하게 원하는 장소에서 짧은 시간 동안 웃을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며 “우리가 촬영하면서 즐겁고 행복했던 시간들을 담은 작품인 만큼 시청자들 또한 우리 드라마를 통해 즐겁고 행복하셨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막판 로맨스’는 ‘알 수도 있는 사람’ ‘힙한 선생’ ‘어쩌다 18’ ‘마술학교’ 등에 이은 올해 JTBC 웹드라마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다. 23일부터 오는 11월 3일까지 평일 오전 7시 네이버TV에서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