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 종결자 현빈, 말 많은 유지태”…’꾼’ 주역들, ‘한밤’서 폭로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한 영화 '꾼'의 배우들

SBS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한 영화 ‘꾼’의 배우들

영화 ‘꾼'(감독 장창원)의 현빈·유지태·박성웅·배성우·나나·안세하가 SBS ‘본격 연예 한밤'(이하 한밤)에 출연해 유쾌한 폭로전을 펼친다.

‘꾼’에 출연하는 배우들은 오는 24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한밤’에서 영화의 뒷이야기를 털어놓을 예정이다. ‘꾼’은 사기꾼을 잡기 위해 모인 사기꾼들에 대한 이야기로, 이들은 “‘이미지가 사기’라고 느낀 사람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박성웅은 “현빈이 술을 잘 먹을 줄 몰랐다”며 “선배 앞에서 쓰러지면 안 된다며 오기로 버티더라”라고 폭로했다. 유지태는 “술자리에서 가장 마지막에 남는 사람이 현빈”이라고 거들었다.

현빈은 유지태를 두고 “(술을 마시면) 돌변한다”고 폭로했고 배성우는 “사람이 갑자기 화를 낸다”고 맞장구쳤다. 박성웅 역시 “유지태는 말없이 가만히 있을 것 같은데 말이 정말 많다”고 밝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