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소드’ 윤승아 “내가 연기한 희원, 중심 잡아주는 역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윤승아,메소드

배우 윤승아가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메소드'(감독 방은진,제작 모베터필름)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윤승아아 “내가 연기한 희원은 냉정한 역할”이라고 소개했다. 23일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메소드’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다.

윤승아는 “시나리오만 봤을 땐 소비적인 느낌의 캐릭터일 수 있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자신이 연기한 희원에 대해 “하지만 두 남자가 흔들리는 감정의 중심을 잡아주는 입장이라고 생각했다. 냉정한 역할이 아니었나”라고 설명했다.

또 윤승아는 “박성웅 선배와는 전작에서 함께 했었고, 오승훈 배우는 눈빛이 굉장히 매력적이었다. 두 사람과 함께 호흡하며 몰입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메소드’는 배우 재하(박성웅)와 스타 영우(오승훈)가 최고의 무대를 위해 서로에게 빠져들면서 시작된 스캔들을 그린 영화다. 오는 11월 2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