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주, ‘미우새’ 시작으로 본격 활동 시동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현주 / 사진제공=YNK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현주 / 사진제공=YNK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현주가 예능 나들이를 시작으로 본격 활동에 시동을 건다.

김현주는 지난 15일과 2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를 통해 시청자를 만났다. 지난해 종방한 드라마 ‘판타스틱’ 이후 1년 만이다.

이번 방송을 통해 그는 여전한 진행 실력과 어머니들의 애정 섞인 농담을 유연하게 받아들이는 친근한 매력으로 ‘미운 우리 새끼’ 역대 최고인 22.9%로의 시청률 상승을 견인했다.

소속사 YNK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김현주는 다양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그가 주력해왔던 멜로 감성의 작품뿐 아니라 폭넓은 장르에서의 연기 변신을 꾀하고 있다는 것. 때문에 숱한 러브콜에도 기존보다 신중한 태도로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다.

YNK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오랜만의 예능 나들이에 김현주 역시 매우 즐겁게 임했고 다채로운 활동에 대한 의지 역시 커진 상태”라며 “빠른 시일 내에 연기를 보여줄 수 있는 차기작을 확정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방식의 만남에 대해서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