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혁, 웹드라마에 영화까지… ‘연기돌 활약’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빅스 혁/사진제공=젤리피쉬

빅스 혁/사진제공=젤리피쉬

빅스 혁이 ‘로맨스 특별법’으로 드라마 데뷔하는 데 이어 영화 ‘굿바이 마이 파더’에도 캐스팅 돼 연기돌로 활약한다.

빅스 혁은 오는 24일 네이버TV를 통해 먼저 공개되는 ‘로맨스 특별법’에서 실무관 에이스 강세웅 역을 맡아 드라마에 데뷔한다. 지난해 개봉한 영화 ‘잡아야 산다’를 통해 스크린에 먼저 얼굴을 알린 빅스 혁은 이번에는 웹드라마로 시청자와 인사하게 됐다.

‘로맨스 특별법’은 완벽한 남자에게 우연히 찾아온 첫사랑의 설렘과 정의롭고 인간적인 법원 직원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빅스 혁은 극중에서 오늘이 마지막인 것처럼 살다가 재판부 판사 이동훈(류진)을 만나면서 내일을 꿈꾸게 되는 인물로 나온다. 인생 역전과 함께 연애 기술은 최고인 매력남이다.

또한 정의찬(김민규) 판사와 이동훈 판사를 보필하며 한 집에 사는 인물로 브로맨스를 산뜻한 매력으로 살려낼 예정이다. 앞서 공개된 티저와 현장 사진에서 빅스 혁은 강세웅 특유의 능청스럽고 귀여운 매력을 드러내 기대를 자아내고 있다.

빅스 혁은 드라마에 이어 연기파 배우 박성웅과 송새벽이 주연을 맡은 영화 ‘굿바이 마이 파더’에도 캐스팅 됐다. 밤무대에서 색소폰을 부는 아버지 석진(박성웅)과 그의 아들 하늘을 중심으로 한 휴먼 감동 영화로 빅스 혁은 청년 하늘 역에 캐스팅 돼 색다른 연기 도전에 나선다.

빅스 혁이 출연하는 ‘로맨스 특별법’은 오는 24일 오전 10시 네이버TV에 공개된 후 오는 11월 채널A에서 단막극으로 방영된다. 영화 ‘굿바이 마이 파더’는 내년 개봉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