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밤’ 강하늘, 온 몸 내던진 부상 투혼…장항준 “열정에 감동”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기억의 밤' 스틸컷

/사진=영화 ‘기억의 밤’ 스틸컷

영화 ‘기억의 감독’(감독 장항준)에서 강하늘이 영화를 위해 부상도 마다하지 않는 열의를 보였다.

영화 ‘기억의 밤’은 납치된 후 기억을 잃고 변해버린 형(김무열)과 그런 형의 흔적을 쫓다 자신의 기억조차 의심하게 되는 동생(강하늘)의 엇갈린 기억 속 살인사건의 진실을 담은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다.

‘기억의 밤’에서 납치된 후, 기억을 잃고 돌아온 형뿐만 아니라 주변의 모든 것들을 의심하며 미쳐가는 동생 진석 역을 맡은 강하늘은 다리 근육 파열에도 불구하고 부상 투혼을 발휘했다.

납치 후 낯설게 변한 형 유석(김무열)의 뒤를 쫓는 진석의 캐릭터는 추격 장면이 많았기 때문에 체력 소모가 상당한 역할이었다. 캐릭터의 감정선까지 연기하면서 와이어 액션까지 선보여야 했던 강하늘은 수많은 부상의 위험 속에서도 대역을 마다하고 모든 장면을 본인이 직접 소화했다.

실제로 옥상에서 펼쳐졌던 와이어 액션을 촬영하던 중, 감정에 몰입하는 과정에서 목에 와이어가 쓸리는 부상을 당한 강하늘은 응급 처치가 필요한 상황에서도 부상 사실을 숨기고 끝까지 촬영에 몰두했다. 촬영이 끝날 때까지 아픈 내색을 전혀 하지 않았던 강하늘은 이후 상처를 발견하고 놀란 제작진들을 오히려 안심시키며 시종일관 밝은 모습으로 촬영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는 후문이다.

추격 액션 촬영 중에도 부상은 끊이지 않았다. 하루 종일 빗속에서 쫓고 쫓기는 액션을 반복하던 강하늘은 수 차례 다리 경련을 겪던 끝에 맨발로 내리막길을 내달리는 장면에서 허벅지 뒤쪽 부분의 근육과 힘줄인 ‘햄스트링’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어 결국 촬영이 중단되는 상황에 처했다.

휴식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제작진은 촬영을 만류했지만, 강하늘은 후반부 추격 장면을 진석이 부상당한 설정으로 변경하여 진행하자는 아이디어까지 제안하며 촬영에 몰두하는 열정을 보였다.

강하늘은 “아무리 힘들어도 현장에서 절대 ‘못하겠다’는 말을 하지 않는 성격이지만 이틀 동안 집 밖으로 한 발자국도 나갈 수 없을 정도로 고통이 심했다”라고 말했다.

장항준 감독은 “다른 배우였다면 이만큼 해내지 못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아무리 위험한 촬영이라도 직접 소화하겠다는 의지가 너무 강했다. 기꺼이 모든 위험을 감수했던 강하늘의 열정에 감동했다”라며 강하늘의 부상 투혼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기억의 밤’은 11월 말 개봉 예정.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