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관람가’ 조우찬, 첫 영화 주연부터 OST까지 “새로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전체관람가' 캡처

/사진=JTBC ‘전체관람가’ 캡처

Mnet ‘쇼미더머니6’ 출신 초등래퍼 조우찬이 JTBC ‘전체관람가’를 통해 처음으로 영화 주연으로 나섰다.

22일 방송된 ‘전체관람가’에서는 정윤철 감독의 단편영화 ‘아빠의 검’이 베일을 벗었다.

‘아빠의 검’은 앞서 ‘쇼미더머니6’ 애청자라고 밝혀온 정윤철 감독의 ‘최애 래퍼’ 조우찬이 주연을 맡아 열연했다.

조우찬은 극 중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하는 소년 태식을 연기했다. 스튜디오에 모여 다함께 영화를 감상한 뒤 조우찬은 “신기하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세상에 없던 것, 새로운 영화”라고 신기해했다.

조우찬은 ‘아빠의 검’에서 주인공 연기뿐만 아니라 OST 작업에도 참여했다. 이에 대해 조우찬은 “감독님이 제안을 해주셔서 가사를 직접 쓰게 됐다. 주인공 태식이를 더 알게 됐던 것 같다”고 고마워했다.

‘아빠의 검’ 상영이 끝난 뒤 동료 감독과 MC 윤종신, 문소리, 김구라 등 출연진 모두가 호평을 쏟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