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관람가’ 정윤철 감독 “조우찬, 배우 가능성 보인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전체관람가' 캡처

/사진=JTBC ‘전체관람가’ 캡처

정윤철 감독이 Mnet ‘쇼미더머니6’ 출신 초등래퍼 조우찬에 대해 “배우로서의 가능성이 보인다”며 극찬했다.

22일 방송된 JTBC ‘전체관람가’에서는 정윤철 감독의 단편 영화 ‘아빠의 검’ 촬영기와 영화 본편이 공개됐다.

앞서 정윤철 감독은 ‘쇼미더머니6’의 애청자라며 그 중에서도 조우찬을 ‘최애 래퍼’로 꼽았던 바. 그 인연으로 ‘아빠의 겁’ 속 주인공으로 조우찬을 발탁했다.

정윤철 감독은 “조우찬은 가수지만 배우로서의 가능성이 있다. 마스크(얼굴)도 좋다”고 칭찬했다. 이어 “실제로 연기도 잘했다”고 덧붙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