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싼티나 김지민, 품격있는 어휘력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개그콘서트' 캡처

/사진=KBS2 ‘개그콘서트’ 캡처

‘개그콘서트’ 김지민이 품격있는(?) 어휘력을 자랑했다.

22일 방송된 KBS2 ‘개그콘서트’의 ‘봉숭아 학당’ 코너에는 김지민이 품격있는 여자 싼티나로 등장했다.

김지민은 이날 봉숭아 학당 교생을 맡은 유민상을 보며 “잘생겼다”고 칭찬하더니 유민상이 기뻐하자 “개뻥(?)이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황급히 “거짓말”이라고 말을 정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민은 자신에게 청소를 모두 맡긴 친구를 험담하며 “내가 자기 시다바리(?)인 줄 아나”라고 화를 냈다. 그의 어휘력에 사람들이 놀라자 김지민은 “내가 자기 서포터인 줄 아나”라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김지민은 끝으로 유민상의 배를 보며 “왜 이렇게 부었냐”고 묻는가 하면, 박휘순에게는 “얼굴이 왜 이렇게 부었냐. 원래 이런 얼굴이면 안 된다”고 돌직구를 던져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