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박성광, 명품옷 입고 클럽 쫓겨난 이유? “얼굴이 짝퉁”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개그콘서트' 캡처

/사진=KBS2 ‘개그콘서트’ 캡처

‘개그콘서트’ 혼자남 박성광이 클럽에서 쫓겨난 사연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KBS2 ‘개그콘서트’의 ‘봉숭아 학당’ 코너에서는 혼자 사는 남자 박성광이 솔로만 느낄 수 있는 장점을 소개했다.

박성광은 “여자친구가 있으면 같이 TV를 보다가 수지가 나왔을 때 ‘수지가 예쁘냐, 내가 예쁘냐’는 질문을 받는다. ‘네가 더 예쁘지’라고 했다가 믿지 못해서 ‘수지가 더 예쁘다’고 하면 ‘그럼 수지 만나’라고 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혼자서는 클럽에 가서 혼자 즐길 수 있다”더니 “사실 쫓겨났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명품 옷을 입고 갔는데 왜 쫓아내느냐고 물었더니 ‘옷은 명품인데 얼굴이 짝퉁’이라더라”면서 “그러다가 고등학생들한테 옷을 빼앗겼다”고 덧붙여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