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토니안, 편의점 요리왕… 母 “걱정된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가수 토니안이 자신만의 편의점 레시피를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토니안은 강남과 샘 오취리를 위한 요리에 나섰다.

그는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식품을 갖고 음식을 만들었다. 강남과 샘이 실망하자 “떡국 만들 때 떡을 직접 빚냐. 아니지 않냐”고 되물었고, 강남과 샘 역시 이에 수긍해 웃음을 자아냈다.

토니안은 또 육전을 만들어주겠다며 육포를 들고 나왔다. 또 생선전 재료로는 조리된 자반 고등어를 갖고 나와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이 광경을 VCR을 통해 지켜본 토니안의 모친은 “걱정된다”며 혀를 차면서도 “비상한 머리가 있어서 그렇다”고 아들을 두둔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