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구름’ 김가은♥김민석 vs 이솜♥박병은 ‘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이번 생은 처음이라' 김가은, 김민석, 이솜, 박병은 스틸컷 / 사진제공=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김가은, 김민석, 이솜, 박병은 스틸컷 / 사진제공=tvN

김가은과 김민석의 애정 전선에는 먹구름이, 이솜과 박병은 사이에는 새로운 썸의 기운이 포착됐다.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에서 7년째 장기 연애 중인 커플 양호랑(김가은)과 심원석(김민석)이 냉전 중인 가운데 우수지(이솜), 마상구(박병은)이 한 자리에서 재회하는 모습이 22일 포착됐다.

앞서 호랑-원석 커플은 프러포즈를 원하는 호랑의 메시지를 쇼파를 사달라는 말로 오해한 원석 때문에 크게 다투고 연락조차 않고 지냈다.

이에 원석은 원석대로 원하는 것을 들어줬음에도 화를 내는 호랑을 이해할 수 없고 호랑 역시 자신의 속마음을 몰라주는 남친의 무딘 반응에 크게 상처 입었다. 특히 호랑은 결혼에 대한 기약도 없이 장기 연애만 하고 있는 자신의 처지에 대한 불안감을 드러냈다.

22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호랑과 원석, 그리고 수지와 상구가 마주 앉아 있어 눈길을 끈다. 윤지호(정소민)와 남세희(이민기)의 결혼식 후 뒷풀이 겸 모인 이들 사이에는 술자리 특유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는커녕 냉랭한 공기가 주변을 에워싸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밖으로 나와 서로 마주서 있는 호랑과 원석에게서 심상치 않은 기류가 느껴져 갈등이 한층 더 고조될 것임을 짐작하게 만들었다.

과연 호랑과 원석의 다툼은 단순한 해프닝으로 마무리 될 것인지, 7년 동안 연애 기간 중 가장 큰 위기가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또한 호랑의 손에 이끌려 어쩔 수 없이 합석하게 된 수지와 이를 반기는 상구의 조합도 이목을 집중 시킨다. 그간 여자에 대해 통달한 연애의 달인처럼 굴었지만 내내 헛다리짚기 일쑤였던 상구와 이를 세상 쿨하게 무시하던 수지, 이 둘의 관계에도 새로운 진전이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네 사람의 만남은 각기 다른 이해관계가 얽혀 극을 한층 더 흥미롭게 만들어 줄 예정이다. 싸늘하게 대립 중인 호랑, 원석 커플과 썸인 듯 아닌 듯 애매모호한 수지, 상구의 술자리 풍경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감을 배가 시키고 있다.

결혼에 대한 신선하고 색다른 접근으로 안방극장에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으며 청춘들의 무한 공감을 얻고 있는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