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측 “신혜선, 촬영마다 열정 돋보여” 관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 스틸컷 / 사진제공=KBS2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 스틸컷 / 사진제공=KBS2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제작진이 주연 배우 신혜선의 열정을 칭찬했다.

‘황금빛 내 인생’ 측은 22일 최도경(박시후), 서지안(신혜선)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도경, 지안은 폐 통나무들이 늘어져있는 공터에 우두커니 서서 어디론가 전화를 하고 있다. 지안의 통화를 유심히 귀 기울여 듣는 도경의 모습과 함께 잔뜩 굳어버린 지안의 표정에서 사태의 심각성을 엿보게 한다.

또한 차 수리에 몰입하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도경은 혹시라도 차가 미끄러져 내릴까 뒷바퀴를 막은 돌을 붙잡은 채 진땀 흘리고 있고 지안은 통나무 위에 걸쳐진 차 밑으로 다리만 빼꼼 보이고 있다. 학자금 대출을 갚느라 안 해본 아르바이트가 없는 듯 그녀의 하드캐리한 능력치가 느껴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마치 미션에 성공한 듯 한 손에는 후레쉬, 다른 한 손에는 전선 한 가닥을 들고 환하게 꽃미소를 날리는 모습은 지안의 극 중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특히 차 기름때로 얼굴이 검댕이가 된 상태에서도 빛나는 우윳빛 피부와 청순한 미모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는 도경-지안이 노회장(김병기)을 만나러 양평 별장으로 향하던 중 발생한 일촉즉발 상황인 것. 이에 두 사람이 예상치 못한 위기를 어떻게 대처할지, 둘 사이 관계가 또 한 번 어떻게 변화하게 될지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이 모아진다.

신혜선 ‘차 수리공 변신’ 장면은 지난 15일 경기도 파주에서 촬영됐다. 이 날 신혜선은 대학교 시절 운전면허학원 아르바이트 경험을 살려 차에 대한 남다른 정보를 뽐내야 했던 상황. 이에 리허설 때부터 카메라의 위치나 각도, 동선 등을 꼼꼼히 체크하며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

촬영이 시작되자 신혜선은 첫 차 수리에 도전하는 것과 달리 능숙한 포즈로 지안의 걸크러시 모습을 드러냈고 몇 시간을 차 밑에 들어가 있어야 하는 상황에도 웃음을 잃지 않고 연기에 몰입하는 등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황금빛 내 인생’ 제작진은 “신혜선은 평소에도 김형석 PD에게 대본에 대해 질문하거나 촬영 장면에 대해 조언을 구하는 등 열정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며 “신혜선이 발산하는 밝은 에너지로 가득한 촬영장에서 배우-스태프 모두 웃음꽃 피우며 보다 재미있는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알렸다.

‘황금빛 내 인생’은 매주 주말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