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관람가’ 초등래퍼 조우찬, 알고 보니 연기 천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전체관람가' 조우찬 / 사진제공=JTBC

‘전체관람가’ 조우찬 / 사진제공=JTBC

JTBC ‘전체관람가’의 첫 번째 단편영화 ‘아빠의 검’에 초등학생 래퍼 조우찬이 출연한다.

조우찬은 정윤철 감독의 단편영화 ‘아빠의 검’에 단번에 주연으로 발탁됐다. 극 중 학교폭력의 피해자 역할을 맡았으며 아역계 강동원이라 불리는 명품 아역 배우 이효제와 함께 열연을 펼쳤다. 정윤철 감독은 지난 1회 방송에서 평소 Mnet ‘쇼미더머니’의 팬이었음을 밝히며 조우찬을 특히 눈여겨보고 있었다고 고백한 바.

이번 단편영화로 처음 본격적인 연기를 선보인 조우찬은 호수에 들어가는 것도 모자라 하루 종일 맞는 연기를 소화하는 등 열정을 불태웠다. 지리산에 올라 촬영에 임하기도 했다. 또 ‘쇼미더머니’에서 ‘우찬맘’이란 별명을 얻었던 래퍼 넉살이 그를 응원하기 위해 카메오로 출연했다.

'전체관람가' 정윤철 감독,  조우찬 / 사진제공=JTBC

‘전체관람가’ 정윤철 감독, 조우찬 / 사진제공=JTBC

조우찬은 정윤철 감독을 응원하러 스튜디오까지 깜짝 등장해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조우찬은 “원래 랩보다 연기를 먼저 했었다. 연기를 하고 싶은 욕구가 있었는데 정윤철 감독님과 같이하면서 되게 재밌게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함께 했던 소감을 밝혔다. 이에 정윤철 감독은 조우찬에 대해 “직접 만나보니까 어른스럽고 굉장히 연기를 잘 해줬다”고 칭찬하며, “다음 작품에서도 함께하고 싶다”고 밝혔다.

특히 조우찬은 ‘전체관람가’를 위해 MC 윤종신·문소리·김구라의 이름을 딴 랩을 준비해 와 스튜디오 분위기를 한층 밝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정윤철 감독은 “단편영화에 들어가는 OST도 조우찬이 만들었다”고 자랑스럽게 말하며 애정을 보였다.

조우찬의 연기를 지켜본 다른 감독들 역시 “조우찬의 마스크가 좋고, 연기 소질이 있다”며 칭찬을 쏟아내 기대감을 자아냈다. MC 문소리는 “조우찬이 영화에 기여한 바가 정말 크다. 박수를 보내주고 싶다”고 극찬했다.

래퍼에서 연기자로 야심차게 변신한 조우찬의 반전 매력은 이날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전체관람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