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고은, SNS 최시원 개 관련 언급 삭제 “경솔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한고은 /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배우 한고은 /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배우 한고은이 SNS를 통해 슈퍼주니어 최시원의 프렌치불독 사건과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가 논란이 불거지자 글을 삭제했다.

한고은은 2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에 일어나 제 글이 너무 경솔했다는 생각에 삭제했는데, 그 역시 너무 어리석었다”고 털어놨다.

앞서 이날 오전 한고은은 “왜 사람 탓을 아니하고 그 개의 안락사를 논하나. 한 생명을 있는 그대로 존중하며 인정하고 반려하는 시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조심스래 내어본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는 최근 최시원의 가족이 기르는 프렌치불독에게 물린 한일관 대표가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을 두고 일각에서 가해견을 안락사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 데 대해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자신의 글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곧 글을 삭제했다.

한고은은 같은 날 오후 다시 개제한 글에서 “짧고 협소했던 생각과 경솔했던 글이 많은 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 드렸음에 죄송하고 더욱더 사과를 드리고 싶다”며 “앞으로는 더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생각하고 행동하겠다. 제게 많이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정말 깊이 사죄하는 마음을 전해 본다”고 거듭 사과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