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정유미, 액션부터 감정 연기까지… 안방극장 접수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브라보 마이 라이프' 정유미 / 사진제공=SBS 방송 캡처

‘브라보 마이 라이프’ 정유미 / 사진제공=SBS 방송 캡처

배우 정유미가 액션부터 감정 연기까지 소화해내며 안방극장 접수를 예고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새 특별 기획 드라마 ‘브라보 마이 라이프‘(정지우 극본, 정효 연출) 1, 2회는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와 빠른 전개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주연을 맡은 정유미의 색다른 모습에 시청자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정유미는 극 중 열정 과다 드라마 조연출 하도나 역을 맡아 열연했다.

첫 회에서 하도나는 위험을 감수하고 스턴트 맨 대역을 자처하는 등 털털한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액션 연기를 자연스럽게 소화해내 감탄을 자아냈다. 이는 그간 정유미가 보여온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라 더욱 눈길을 끌었다.

하도나는 또 카메라 울렁증 때문에 7년째 데뷔를 못하고 있는 배우 김범우(현우)를 배우로 만들라는 미션을 받았다. 하도나는 범우의 울렁증을 극복 시키기 위해 갖은 방법을 동원했다. 이 과정에서 하도나는 김범우에게 마음을 열기까지 털털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동시에 발산했다.

하도나가 혼외자식이라는 것을 들킨 송미자(도지원)는 정영웅(박상민)에게 이혼당했다. 하도나는 이에 자신을 찾아온 엄마 송미자에게 “누구세요? 저는 댁 같은 엄마 없어요”라고 단호히 선을 그었다. 이 장면에서 정유미는 캐릭터가 품고 있는 복잡한 감정과 아픔을 적절히 표현했다.

정유미의 열연이 돋보이는 ‘브라보 마이 라이프’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55분 2회 연속 방영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