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정유미, 현우 앞에서 오열 “고맙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브라보 마이 라이프' / 사진=방송 캡처

‘브라보 마이 라이프’ / 사진=방송 캡처

SBS ‘브라보 마이 라이프’ 정유미가 현우에게 “내버려둬서 고맙다”고 말했다.

21일 방송된 ‘브라보 마이 라이프’에서 하도나(정유미)와 김범우(현우)는 산에 올랐다. 앞서 하도나는 카메라 울렁증으로 고생하는 배우 김범우를 다독였다.

하도나는 “내 말을 따라하라”고 하며 “누가 뭐라해도 내 길을 간다” “다 비켜라 비겁한 세상아”라고 말했다. 김범우는 하도나의 말을 따라하며 의지를 내비쳤다.

그러던 중 하도나는 주저앉아 울었다. 하도나는 친모 라라(도지원)의 등장에 혼란스러워하던 상황이다.

눈물을 쏟은 후 산에서 내려오는 길. 하도나는 “네 장점이 뭔줄 아냐”고 물었다. “묻지 않는 것. 아까 그냥 내버려둬줘서 고맙다”고 인사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