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박상민, 도지원에 이혼통보 “정유미 친딸 사실 알았다”(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브라보 마이 라이프' 방송 캡쳐

/사진=SBS ‘브라보 마이 라이프’ 방송 캡쳐

‘브라보 마이 라이프’가 첫 방송부터 휘몰아쳤다.

21일 처음 방송된 SBS 새 토요드라마 ‘브라보 마이 라이프’(극본 정지우, 연출 정효)에서는 하도나(정유미)가 송미자(도지원)의 친딸이라는 사실이 밝혀짐과 동시에 송미자가 이 사실을 알게된 정영웅(박상민)에게  이혼 통보를 받았다.

송미자의 친딸 하도나는 방송국에서 사고뭉치로 유명한 조연출이다. 각종 감독들이 기피하는 대상 1순위다. 특히 다친 배우를 대신해 자동차 스턴트맨을 자처해서 결국 큰 교통사고가 났고 병원신세를 지게 됐다.

하도나가 모자란 피로 긴급한 상황이 되자 할머니 박순진(반효정)은 친엄마 송미자(도지원)에게 연락해 피를 수혈해달라고 요청했다. 송미자는 한 치의 망설임 없었고 하도나의 완치만을 바랐다.

퇴원한 하도나는 자신의 집에 있는 송미자의 영화 포스터를 보고 자신의 피를 수혈해준 것에 대해 의심했다. 그는 박순진에게 “어떻게 그런 우연이 다 있지? 아버지 영화에 출연한 배우가 나랑 혈액형이 똑같은 거. 그리고 그 분 전화번호를 할머니가 알고 있었다는 것도”라고 말을 꺼냈다. 그러자 박순진은 “그러니까 하늘이 도왔다고. 얘기 그만하고 어서 먹어”라며 말을 돌렸다.

송미자는 사실 그룹의 오너 정영웅(박상민)의 와이프였다. 정영웅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함께 살아왔다. 하지만 정영웅은 배우 강하영(신주아)을 내연녀로 뒀다. 정영웅은 자신의 친딸이 결혼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강하영이 자신의 아이를 임신한 사실을 알게 됐다.

강하영은 “의사선생님이 말씀 안 해주시려고 하는 거 억지로 졸라서 알았는데 아들이래요”라고 임신 소식을 알렸고 정영웅은 “홀몸 도 아닌데 영화에다 드라마까지 촬영할 수 있겠어?”라고 걱정했다.

그러자 강하영은 “낳을지 안 낳을지도 모르는데요. 그리고 영화는 한 신이라서. 저 사생아는 죽어도 못 낳아요”라고 강조했다. 정영웅은 “안 낳다니. 정영웅의 자식을 두고 협박 같은 거 할 생각 하지마. 뭘 하든 하고 싶은대로 해. 하지만 내 애는 무사히 낳는 거야”라며 자리를 떠났다.

알고 보니 강하영의 임신은 거짓이었다. 그의 매니저와 의도적으로 계획을 짠 것. 강하영은 불안해 했지만 매니저는 이를 적극적으로 끌고 갔다.

한편 배우 김범우(현우)는 카메라 울렁증에 시달리며 촬영에 어려움을 겪었다. 상대배우 강하영(신주아)은 끝내 화를 냈고 감독 역시 김범우에게 “즉흥연기는 잘하더니 실제 연기는 못하네. 넌 사기꾼이야”라며 화를 냈다. 이후 그는 각종 아르바이트를 하면서도 연기 연습을 소홀히 하지 않았다.

이 가운데 신동우는 새 드라마에 돌입하기 위해 팀을 꾸리고 있었다. 하도나는 무릎을 꿇어가며 신동우에게 조연출로 들어가게 해달라고 부탁했고 마침내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 때 신동우는 하도나에게 조건을 내걸었다. 설도현(강지섭)을 케어하는 것에 이어 김범우를 정식 배우로 만들라는 것.

하지만 김범우가 그 누구보다 카메라 울렁증이 심하다는 걸 안 하도나는 거절했다. 이에 신동우는 “김범 배우 만들면 너 입봉시킬 수 있어. 도전정신을 가져라”며 파격 조건을 내걸었다. 하도나는 ‘입봉’이라는 말에 흔들렸고 마침내 김범우 배우 만들기에 돌입했다.

이후 하도나의 머릿속에는 온통 김범우뿐이었다. 배우 만들기 엄두가 나지 않은 것. 김범우 역시 쉽지 않았다. 카메라를 두려워하는 자신의 모습이 마냥 답답했기 때문. 이처럼 서로다른 사정의 두 사람의 심상치 않은 흙길이 예고됐다.

송미자에게는 위기가 닥쳤다. 정영웅의 비서가 “증권가 지라시에 사모님이 하민혁 감독 딸과 친자라는 루머가 돌고 있습니다. 하민혁 감독의 딸 유전자를 확보해서 사실확인에 들어가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송미자의 숨겨진 과거가 드러날 위기에 처한 것. 하지만 정영웅은 “내 여잔 내가 잘 알아. 그건 아닐 거야”라고 굳게 믿었다.

정영웅은 송미자와 하도나의 친자확인이 맞다는 것을 보고 분노했다. 앞서 송미자가 자신에게 결백하다고 주장했기 때문. 집으로 돌아온 정영웅은 송미자에게 친자확인서를 내던졌고 송미자는 얼굴이 하얗게 질렸다.

정영웅은 “너 뭐야. 넌 누구야. 내가 널 어떻게 사랑했는데. 네가 나한테 어떻게. 다른 남자 애까지 낳았으면서 내가 첫사랑인 것처럼 가증스러운 연기를 해?”라며 분노했고 송미자는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

그러자 정영웅은 “너 같은 여자 사랑한 적이 없는 거야. 나가. 내 집에서 당장 나가. 난 단 한순가도 이 집에서 너랑 같이 살 수 없으니까. 네가 못 나가겠다면 내가 나가지”라며 집을 나갔다.

비서는 송미자에게 “이혼서류입니다. 회장님께서 조용히 해결하시길 원하십니다. 위자료로 20억을 지불하시겠답니다. 이혼사유는 성격차이로 합의하는 걸로 하겠다고 하십니다”라며 이혼서류를 건넸고 송미자는 이를 믿지 못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